Category Archives: Daily

4/4 (D+221)

뼛속까지 피로했던 오늘의 아침. 남편이 출근하고 며칠 사이 기어다니기 시작해 무척이나 활동적인 아이를 안고 ‘현실도피’ 혹은 ‘추억여행’스러운 생각에 잠긴다. 내가 머물렀던 장소들을 생각했고, 그 곳들에 들러 내 20대에 풍성한 추억을 안겨주었던 친구들과 사랑과 사람들을 생각했다. 아이에게 우유를 먹이며, 책을 읽어주며,

4/4 (D+221)

뼛속까지 피로했던 오늘의 아침. 남편이 출근하고 며칠 사이 기어다니기 시작해 무척이나 활동적인 아이를 안고 ‘현실도피’ 혹은 ‘추억여행’스러운 생각에 잠긴다. 내가 머물렀던 장소들을 생각했고, 그 곳들에 들러 내 20대에 풍성한 추억을 안겨주었던 친구들과 사랑과 사람들을 생각했다. 아이에게 우유를 먹이며, 책을 읽어주며,

3/22 (D+208)

필립에게 분유를 먹인지 세달이 되어가는데, 이제야 알게 된 사실. 그동안 분유를 먼저 병에 넣고 물 양을 맞춰서 넣었는데, 물을 먼저 넣고 분유를 넣어보았더니 양이 다르다. 아뿔싸. 분유 2스쿱 반에 물 150cc 가 정량인데, 물을 먼저 150cc넣고 분유를 타보니 총량이 170cc가

3/22 (D+208)

필립에게 분유를 먹인지 세달이 되어가는데, 이제야 알게 된 사실. 그동안 분유를 먼저 병에 넣고 물 양을 맞춰서 넣었는데, 물을 먼저 넣고 분유를 넣어보았더니 양이 다르다. 아뿔싸. 분유 2스쿱 반에 물 150cc 가 정량인데, 물을 먼저 150cc넣고 분유를 타보니 총량이 170cc가

3/21 (D+207)

잠들려다 깨버려 우는 필립을 꼭 껴안고 조곤조곤 얘기하고 좋아하는 책을 읊어주는 순간이 새삼 너무 행복했다. 갑자기 피곤했던 내가 확 깨어나며 기분이 너무 좋아졌다. 나에게 찰싹 붙어서는 한손으로 내 어깨와 목을 만지작만지작하며 입을 오물거리며 잠을 청하는 아기. 배고플때, 잠이 올때, 놀때..언제나

3/21 (D+207)

잠들려다 깨버려 우는 필립을 꼭 껴안고 조곤조곤 얘기하고 좋아하는 책을 읊어주는 순간이 새삼 너무 행복했다. 갑자기 피곤했던 내가 확 깨어나며 기분이 너무 좋아졌다. 나에게 찰싹 붙어서는 한손으로 내 어깨와 목을 만지작만지작하며 입을 오물거리며 잠을 청하는 아기. 배고플때, 잠이 올때, 놀때..언제나

3/20 (D+206)

집에서 필립이와 함께 하루를 보내는 것이 요즘의 일상이다보니, 필립의 웃는 모습, 새로운 모습을 발견하는 것이 소소한 일상의 행복이요, 부쩍 크고 무거워진데다 활동적이기까지 한 필립이와 놀아주다 뻗을 것 같다가도 다시 힘을 낼 수 있는 이유다. 반대로, 필립이가 우유를 한번에 잘 안먹고 찔끔찔끔 먹어서

3/20 (D+206)

집에서 필립이와 함께 하루를 보내는 것이 요즘의 일상이다보니, 필립의 웃는 모습, 새로운 모습을 발견하는 것이 소소한 일상의 행복이요, 부쩍 크고 무거워진데다 활동적이기까지 한 필립이와 놀아주다 뻗을 것 같다가도 다시 힘을 낼 수 있는 이유다. 반대로, 필립이가 우유를 한번에 잘 안먹고 찔끔찔끔 먹어서